새 아이폰

 
 오늘 2017년도 아이폰인 8/8 플러스/X가 정식 공개됐는데 역시나 유출된 사진이나 스펙과는 큰 차이가 없어보이네요. 디자인은 7이랑 비슷하달까, 거의 동일합니다. 7은 6과 거의 비슷했으니 또 우려먹기죠. 뒷면 재질이 알루미늄에서 유리로 바뀌었고, X는 홈버튼이 아에 사라지면서 그나마 큰 디자인 변화가 있었네요. 그대신 생긴 M자 탈모는... 아직은 적응이 안 되는군요.

 이번 아이폰8/8 플러스는 보고있으면 좀 답답합니다. 무선 충전이 탑재되고 재질이 바뀌는 등 바뀐 점은 있지만 그게 과연 새로 폰을 장만할만큼 큰 변화인지는 모르겠네요. 같이 나온 X가 지문 인식이 완전히 사라지고 얼굴 인식이 탑재되고, 베젤이 거의 없도록 전면 디스플레이가 넓어지는 등 좀 더 애플다운 한발을 내딛은데 비하니 더 답답하고 마치 X의 염가판같은 느낌을 받습니다. 작년에 나온 7처럼 안드로이드 진영보다 한발 느린데도 제자리 걸음을 하는 듯한 느낌은 지울 수가 없네요. 17년도 아이폰은 8보단 X를 주력으로 미는게 대놓고 눈에 보이는 만큼 8을 기준으로 평가하는 건 조금 어긋난 시선일 수도 있겠습니다. 그래도 넘버링까지 바뀐 스마트폰이 7s라 불러도 상관없을만한 적은 개선안을 가지고 온 것은 너무 안일했다고 생각합니다. 

 그 외엔 슬슬 애플이 한번 더 디자인 변화를 추구해줬으면 좋겠다는 바램이 있습니다. 여전히 디자인으론 5/5s때가 최고였다고 생각되고 그래서 이번에 SE의 새 세대에 대해 기대를 했습니다만(관련 루머도 있었고요) 아쉽게도 이번엔 아이폰이랑 애플 워치만 발표됐네요. 현재 소형 스마트폰은 거의 SE만 남은 상태니 애플이 손을 떼지않기를 바랄 뿐입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화이트)

21
280
11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