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아이폰

 
 오늘 2017년도 아이폰인 8/8 플러스/X가 정식 공개됐는데 역시나 유출된 사진이나 스펙과는 큰 차이가 없어보이네요. 디자인은 7이랑 비슷하달까, 거의 동일합니다. 7은 6과 거의 비슷했으니 또 우려먹기죠. 뒷면 재질이 알루미늄에서 유리로 바뀌었고, X는 홈버튼이 아에 사라지면서 그나마 큰 디자인 변화가 있었네요. 그대신 생긴 M자 탈모는... 아직은 적응이 안 되는군요.

 이번 아이폰8/8 플러스는 보고있으면 좀 답답합니다. 무선 충전이 탑재되고 재질이 바뀌는 등 바뀐 점은 있지만 그게 과연 새로 폰을 장만할만큼 큰 변화인지는 모르겠네요. 같이 나온 X가 지문 인식이 완전히 사라지고 얼굴 인식이 탑재되고, 베젤이 거의 없도록 전면 디스플레이가 넓어지는 등 좀 더 애플다운 한발을 내딛은데 비하니 더 답답하고 마치 X의 염가판같은 느낌을 받습니다. 작년에 나온 7처럼 안드로이드 진영보다 한발 느린데도 제자리 걸음을 하는 듯한 느낌은 지울 수가 없네요. 17년도 아이폰은 8보단 X를 주력으로 미는게 대놓고 눈에 보이는 만큼 8을 기준으로 평가하는 건 조금 어긋난 시선일 수도 있겠습니다. 그래도 넘버링까지 바뀐 스마트폰이 7s라 불러도 상관없을만한 적은 개선안을 가지고 온 것은 너무 안일했다고 생각합니다. 

 그 외엔 슬슬 애플이 한번 더 디자인 변화를 추구해줬으면 좋겠다는 바램이 있습니다. 여전히 디자인으론 5/5s때가 최고였다고 생각되고 그래서 이번에 SE의 새 세대에 대해 기대를 했습니다만(관련 루머도 있었고요) 아쉽게도 이번엔 아이폰이랑 애플 워치만 발표됐네요. 현재 소형 스마트폰은 거의 SE만 남은 상태니 애플이 손을 떼지않기를 바랄 뿐입니다.



플레이어언노운즈 배틀그라운드

 
 산 지 2주밖에 지났는데 100시간을 넘겼네요. 배틀 로얄 게임은 모드나 단독 게임으로 여럿 나왔지만 여태 해본 적은 없었고 배그로 배틀 로얄 게임을 입문하게 됐습니다. 게임을 잘 하는 편이 아니라 하스스톤같이 간단한 게임말고는 멀티플레이 게임을 많이 안 하는데 이건 욕심이 생겨서 제 기준으로 꽤 많이 플레이하게 됐습니다. 치킨도 몇 번 뜯으면서 정말 재밌게 하는 중입니다. 개인적으론 총기에 파츠를 다는게 꽤 신선했네요. 어떤 파츠를 다느냐에 따라 자기 위치가 들키는지, 적에게 탄이 맞는지가 달릴 수도 있어서 여러 파츠를 들고다니면서 상황에 따라 바꿔끼는게 꽤 마음에 들었습니다. 파밍이나 자기장이 운빨적인 부분도 있는데 대처법으로 주력 무기 외 다른 무기를 만져보거나, 자기장에 따라 차가 아닌 보트를 탄다거나, 집에 숨는다거나하는 파고들 요소를 좀 더 제공하는 것 같아서 운빨이 나름 좋은 방향으로 작용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물론 여러번 운이 나쁠 땐 짜증도 났고 자기장 자체는 호불호라고 생각합니다만.

 작년 오버워치처럼 한국 PC방 순위에서 높은 순위를 차지하는 등 꽤나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있고 무기나 전장도 꾸준히 작업중인 것 같아서 오버워치보단 물 들어올 때 노를 잘 저을 것 같습니다. 문제는 최적화인데 출시된 지(얼리 억세스지만) 슬슬 반년을 바라보는 지금도 버벅거리고 온갖 에러가 일어나는 건 문제가 있다고 생각되네요. 최적화를 앞으로 얼마나 빨리 고쳐나가는가가 게임의 수명을 결정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정식 출시 이후에도 지금같은 최적화문제를 이해해줄 플레이어가 지금만큼 많지는 않을테니까요.


스타크래프트 리마스터


 간단하게 캠페인만 끝내고, 친구랑 밀리 몇 판 돌려봤습니다. 하는 내내 눈이 즐거운 것이 처음 스타2 나왔을 때 그래픽과 디테일을 본 기분이더군요. 표기를 음역이나 완역을 선택할 수 있게 해주었고, 더빙도 여러 언어를 선택할 수 있게 해주어서 국내 팬들에게 많은 배려를 해준 것 같습니다. 캠페인의 경우 속편이 먼저 더빙되고 후에 전작이 더빙된 케이스라 아무래도 스타2에서의 이미지가 곂쳐보이지 않을까 싶었는데 기우였네요. 가능한 한 원 영어 더빙의 톤을 살리는 방향으로 더빙을 하면서 스타1이라는 느낌을 살리는데 성공했습니다. 그래도 무조건 원판에만 매달리진 않았고 세월이 지나면서 생긴 캐릭터 디자인 차이는 되도록 현재에 맞추는 방향으로 리모델링해서 괴리를 줄였습니다.

 블리자드의 첫번째 리마스터 작품으로 성공적인 첫 단추라고 생각됩니다. 타협을 볼 부분은 확실히 보면서 본질은 그대로 두면서 팬을 위한 서비스 차원의 리마스터이면서 현재의 수준에 맞추겠다는 블리자드측 의도가 제대로 이루어진 것 같습니다. 이미 어떤 게임인지는 말 안해도 다 아니 이번 리마스터에 대해 할 말은 이거뿐이네요. 몇몇 음역-완역 간에 통일성이 없는 미스가 있긴한데 이건 추후 패치로 고쳐지겠지요. 계속 고전 작품들을 리마스터할 계획인 것 같아 빨리 워크래프트3와 디아블로2 리마스터를 볼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1 2


통계 위젯 (화이트)

21
280
1123